임무는 단 하나! 달리고 달려, 일본군을 죽음의 골짜기로 유인하라!

1919년 3.1운동 이후 봉오동 일대에서 독립군의 무장항쟁이 활발해진다.

일본은 신식 무기로 무장한 월강추격대를 필두로 독립군 토벌 작전을 시작하고,

독립군은 불리한 상황을 이겨내기 위해 봉오동 지형을 활용하기로 한다.

항일대도를 휘두르는 비범한 칼솜씨의 해철(유해진)과 발 빠른 독립군 분대장 장하(류준열)

그리고 해철의 오른팔이자 날쌘 저격수 병구(조우진)는

빗발치는 총탄과 포위망을 뚫고 죽음의 골짜기로 일본군을 유인한다.

계곡과 능선을 넘나들며 귀신같은 움직임과 예측할 수 없는 지략을 펼치는

독립군의 활약에 일본군은 당황하기 시작하는데...

1920년 6월, 역사에 기록된 독립군의 첫 승리!!!

봉오동 죽음의 골짜기에 묻혔던 이야기가 지금부터 시작된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1920년 6월 7일, 중국 지린성 왕칭현 봉오동에서

우리 독립군 연합부대가 일본군 월강추격대대를 쳐부수고 크게 승리합니다.

이 전투가 바로 봉오동 전투이며 이곳에서의 승리는 독립군의 첫 승리였기에 더욱 의미가 있었습니다.

영화는 독립군의 승리를 위해 목숨을 걸고 일본군을 유인한 사람들의 이야기가 담겨있는데요.

참담했던 일제강점기.

나라를 빼앗겨 암울히 지내야했으나

농사를 짓던 사람, 고기를 잡던 사람도 독립군이 되기를 주저하지 않았던 그 때.

내 가족과 내 조국을 위해, 내 희생이 아깝지 않았던 사람들.

지난 주말, 넷플릭스에서 이 영화를 발견했고 바로 감상했는데,

이미 알고 있었던 역사적 사실였으나 손에 땀을 쥐고 볼 수 밖에 없었습니다.

참혹했던 전쟁에서의 애절함과 절절함이 고스란히 느껴졌으며,

영화 대사 한마디. 한마디가 마음을 흔든... 이 영화.

아직 보지 못 하셨다면 주저없이 추천!! 추천!!!!

저희처럼 우리의 역사를 다시 돌아보는 시간이 가져보시길 바랍니다.

꿈모시 추천 점수 (10점 만점) 영화 8.5

 

대한독립만세!!!

독립군의 수는 셀 수 없어? 왠지 알아? 어제 농사짓던 인물이 오늘은 독립군이 될 수 있다 이 말이야.

나라 뺏긴 설움이 우리를 북받치게 만들어서 쟁기던지고 여기 모여 군인이 된거여.

착하게 산 지 오래됐어.

형 총 솜씨 여전하지? 칼 솜씨도 여전하고?

사진출처 : 네이버영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