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꿈꾸는 모래시계, 꿈모시입니다.

오늘은 #스위스자유여행 #스위스베른 #베른시내구경 이야기함께해요.

 

스위스 자유여행) 베른 장미정원공원/Rosengarten+스위스 베른맛집) Restaurant Rosengarten/레스토랑 로젠가르텐

https://ggumosi.tistory.com/942

 

  

 

 

 

 

#Bern 장미정원공원/Rosengarten을 구경 후 레스토랑에서 식사하고 커피 한 잔까지 해결했습니다.

날씨예보로는 오후 1시 이후로 비가 서서히 멈출거라고해서 그 시간에 나가자했는데요...

비가 멈추지 않았어요. ㅠㅠ 결국 1시간을 더 기다려 비의 양이 줄긴했지만

멈출 기미는 도무지 보이지 않아 빗 속을 걸으며 베른시내 구경을 해야했답니다.

근데.. 베른이야 워낙 비오는 날.. 가기 좋은 곳?으로 유명하니.. 감수해야할 부분?

그래도.. 비 안오고 날씨 계속 계속 좋은 게 최고죠.. ㅠㅠ 날씨운.. 흑흑.

 

 

 

 

본격적으로 베른 시내구경을 시작해서 첫번째로 찾아간 장소는, #베른곰공원 /Bear Pit.

장미공원에서 500m 거리로 이곳을 시작으로 베른역까지 걸어내려가며 구경했어요.

근데....이렇게 시내 한복판에 곰이 딱 살고있다니 넘 신기하더라구요.

곰은 베른의 상징? 마스코트? 같다고 하던데 그래서인지 깃발이나 분수대에도 곰그림이 있었답니다.

알고 가기는 세마리가 살고 있다고 들었는데 제가 갔을 땐 두 마리만 있었어요.

한마리는 어디에 숨어있는지 아무리 찾아도 보이지 않던데, 어딨니?? ㅋㅋㅋ

 

 

 

 

 

 

  

 

곰공원을 지나 니데크 다리를 건널 때 보이는 풍경.

니데크교회/Nydeggkirche 와 아레강 입니다.

도시 전체가 세계문화유산인만큼 그림같은 경치가 이어지는데 확실히 루체른과는 다른 풍경이 이어졌어요.

유럽에서 느껴지는 도시 분위기는 비슷한 듯 하면서도 중세의 고풍스러운 분위기가 한층 깊게 새겨진 베른.

 

 

 

 

 

 

 

 

골목골목 거닐며 구경하는 재미가 가득하기에 도보 여행으로 참 좋은 곳 이였는데,

하필이면,, 제가 갔을때 도로공사가... 많이 진행되고 있었답니다.

그래서 버스 노선도 좀 달랐다고 지난 포스팅에서도 언급을 했던 거랍니다.

굳이 비가 오는 날이 아니라도 베른의 거리가 꽤나 유명해서 많이들 찾으시는데 이왕이면 현지상황을 미리 파악하고 가시면 좋겠죠?

 

 

  

 

 

 

 

#베른대성당 /The Cathedral of Bern은 스위스에서 규모가 가장 큰 고딕양식 건물입니다.

장미공원에서도 단연 눈에 띄였던 성당이라 그냥 지나칠 수 없어 내부로 들어갔어요.

저희는 사진촬영금지 안내를 보고 찍지 않았는데 ... 몇 몇분이 찍으시더라구요.

나중에는 내가 안내판을 잘못봤나 싶기도해 사진을 찍으려고 하다가

기도하시는 분도 계셨고 유난히 조용한 성당분위기에 찍지 않았어요.

 

 

저흰 스위스가 두번째 유럽 여행지이기 때문에 비교는 이탈리아랑만 가능한데 확실히 성당의 화려함은 이탈리아!!!

아직도 이탈리아 성당의 호화찬란한 천장들이 아른거릴만큼 아주 깊은 감명을 받았었죠

그럼에도 베른 대성당만의 분위기 앞에서 경건한 마음이 들었는데 꿈남편은 대성당, 스테인드글라스에 홀딱 반했답니다.

그래서 창문 하나하나 다 보고 나왔어요. ㅋㅋ 비가 내려 끈적이는 날씨, 남편이 딱 질색할 상황임에도

그리고 그림들도 다소 무서운? 내용 이였음에도. 아주 집중해서 보더라구요.

사실, 취리히를 가려고 했던 가장 큰 이유가 프라우뮌스터/Zurich Main Station 에 있는

샤갈의 장미창을 보기 위해서였기에, 꿈남편이 관심을 갖는 몇 안되는 무엇가?가 바로 스테인드글라스랍니다.

다음에 스위스를 간다면 그런 이유로 취리히를 꼭 가보고싶고 꼭 그 앞에 서고 싶네요. 샤갈의 다섯개 장미창!!!

 

  

 

그리고 대성당 앞에 #모세의분수 /Moses-brunnen가 있는데요.

베른에는 이 분수를 비롯해 백파이프 연주차 분수, 삼손의 분수, 정의의여신의 분수 등

8개?의 분수가 곳곳에 위치해 있어요.

저희는 모세의 분수 외 2개의 분수를 더 봤지만,,사진으로는 제대로 담지 못했어요.

담기더라도 뒷...쪽만 전체풍경에 담겼더라구요.. ㅠㅁㅠ 비가 왔다 안왔다.. 아주 변덕스러웠던 탓...흑흑.

 

 

 

 

 

 

  

 

 

중세시대 그 때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있는 베른거리.

마르크트 거리/Markgasse 그리고 크랑 거리/Kramgasse

자로 잰듯 줄지어 늘어선 멋스러운 건축물들이 멋스럽기 그지 없습니다.

베른의 또 다른 인생사진 장소이기도 해서, 꿈모시도 열심히 찍었답니다. ㅋ

 

 

  

 

빗 속의 꿈모시.. 근데... 체링겐의 분수 뒷쪽으로 찍은.. ㅋㅋ

평소라면 사진찍고 확인하고 할텐데.. 비가 오니.. 일단 사진찍는 걸로 만족... ㅋㅋ해야했네요

이래저래 애증의 베른.. ㅋㅋ

 

 

 

 

  

 

#베른시계탑 /Zytglogge 역시, 베른에서 빼놓을 수 없는 포토존!!!

곰공원을 지나 시계탑까지 쭉 이어진 길만 따라 내려와도 웬만한 풍경을 다 감상할 수 있답니다.

분수 또한 길따라 있어요. 근데 저희는 좀 왔다갔다 해서... 분수를 다 못 본거랍니다 ^^;;;

또 중간에 공사구간이 있어서 길을 이탈하다보니 동선이 꼬인것도 있어요.

언제가 다시 자유롭게 스위스를 가게 될때가 오면, 공사도 다 끝났을테고 하니,

중간 중간 골목골목으로 빠져서 보고 다시 내려가던 길로 돌아오는 방법으로 산책하면 다 보실 수 있을겁니다.

 

 

 

 

 

 

 

 

그래도 길을 이탈한 덕분?에 #스위스연방궁전 /bundeshaus을 가게됐어요.

멀리보이는 건물이 예사롭지 않다했는데!!! 이곳을 찾아간 건, 정말 행운!!!

피렌체 르네상스 양식의 돔을 본것도, 또!!!

 

 

 

 

 

 

 

 

 

스위스 연방궁전 뒷편으로!! 베른 풍경이 이렇게마 아름답게 펼쳐졌기 때문이죠!

꺄!! 넘넘 이뻐!!! 호기심 많은 제가 조심스레 뒷 쪽으로 들어갔고.

만나게 된 풍경은 환상적이였습니다. 조금씩 물들어가는 가을단풍 그리고 유럽풍 건물.

여기는? 풍경맛집? ㅋㅋ 우리나라 경치야 뭐~ 말할 것도 없이 찬란하고 눈부시죠.

이렇게 해외를 나가면, 우리나라와는 다른 풍경에 확실히 다른 매력을 느끼게 되는 거 같아요.

 

 

 

 

 

 

 

 

베른의 서쪽문 #감옥탑 /Käfigturm 입니다.

250년 동안 감옥으로 사용되여서 감옥탑이라 불리는데

현재는 전시나 행사를 위한 공간으로 쓰이고 있다네요.

이렇게 보아서는 감옥이라기엔 넘 이쁜데 말이죠. 당시엔... 이 건물을 좋아하는 사람은 없었겠죠?

 

 

  

 

 

베른의 서쪽문 #감옥탑 /Käfigturm 입니다.

250년 동안 감옥으로 사용되여서 감옥탑이라 불리는데

현재는 전시나 행사를 위한 공간으로 쓰이고 있다네요.

이렇게 보아서는 감옥이라기엔 넘 이쁜데 말이죠. 당시엔... 이 건물을 좋아하는 사람은 없었겠죠?

 

──────────────────────────────────────────────────────────────────

 

 

 

  

 

다시 루체른으로 돌아온 꿈부부.

베른으로 떠날 땐 그렇게 비가 내리더니.. 언제 그랬냐는 듯,

백조가 평화롭게 호수를 헤엄치고 있었습니다.

 

 

 

 

 

저녁을 먹고 들어갈까 어찌할까 고민했는데

하루종일 빗속을 걸어다닌 꿈남편이 당장... 샤워하고 싶다고 ㅋㅋㅋ

결국 coop에 들려 그릴 닭다리과 카라멜 팝콘 등을 사서 호텔로 들어갔고,

호텔 테라스에서 여유로운 시간을 보냈답니다.

작년 10월, 6주년 결혼기념여행을 다녀온 스위스...

어느 새... 시간은 흐르고 흘러 곧... 7주년 결혼기념일 이...네요.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해외여행이 제한되면서 포스팅을 천천히 올린 탓에,

스위스여행 포스팅이 이제까지 이어지고 있는데 이제 3개 남았어요. 늘 부족한 포스팅이지만 기대해주시길....

그리고, 오늘도 코로나 바이러스를 이겨내고자 애쓰시는 모든 분들을 응원합니다.

늘 건강 유의하시고 매일매일 행복하세요.

 

스위스 자유여행) 루체른 구경하기/카펠교&바서투름 그리고 백조
https://ggumosi.tistory.com/911

 

스위스 자유여행) 루체른의 야경+호텔 데 발랑스에서 바로본 루체른 밤풍경
https://ggumosi.tistory.com/928

 

안녕하세요. 꿈꾸는 모래시계, 꿈모시입니다.

오늘은 #스위스자유여행 #베른장미공원 이야기 함께해요.

 

스위스 루체른 맛집) Wirtshaus Taube Luzern+버거킹+루체른역 coop
https://ggumosi.tistory.com/931

 

  

 

스위스여행 여섯째 날, 루체른에 머무는 둘째 날이기도 했어요.

이 날은 리기산을 오르기로 일정을 정해뒀었지만, 아침부터 비가.. 요란하게 내렸습니다.

전 날 이미 예보를 확인했지만 어찌나 아쉽던지... 그래서.. 또 ㅋㅋ 일정을 변경할 수 밖에 없었답니다.

뭐 이정도 되면.. 왜 일정을 그렇게 열심히... 정했는지.. 의문이 들 정도??? ㅋㅋ

 

 

 

스위스 여행에서 비오는 날, 가볼만한 곳으로 많이 추천되는 곳이 #베른 이고,

저희가 전 날, 베른을 들렸다가 루체른으로 넘어오는 일정을 못 이룬 아쉬움도 있었고해서

겸사겸사 베른으로 출동하기로 했습니다. 출발 전, 루체른역 버거킹에서 아침을 해결했구요.

루체른에서 베른까지는 열차에 따라 1시간~ 1시간 30분이 소요된답니다.

이왕이면 1시간 소요되는 열차시간을 미리 확인 후 오르시면 좋겠죠?

또 그 열차가 갈아다는 거 없이 한번에 가기 때문에 편하기도 해요.

 

 

 

 

베른역에 내려 횡단보도를 건너면 바로 버스정류장이 있으며

10번이나 12번을 타면 #Rosengarten 에 갈 수 있는데 저희는 10번 버스에 올랐습니다.

버스에 올라 기사님께 목적지를 말씀드렸더니 웃으면서 고개를 끄덕여 주시거라구요.

그리고 버스 내에 정거장 정보가 나오기 때문에 걱정없어요. 아! 저희가 갔을 땐 베른의 많은 길이 공사중이였습니다.

그래서 노선도 평소와는 다르게 검색이 되곤했으니, 꼭 그때그때 다시 확인하시길.

 

 

 

 

 

 

 

버스에서 내려 몇 발자국 걸음을 옮겼을까요?

차란~ #베른장미정원공원 에 도착했습니다. 짝짝짝!!!

장미가 한창 이쁠 시기가 지나서 많이 기대는 안 했었는데 그래도 가을장미가 곳곳에 활짝 피였더라구요. 꺄!!!

 

 

 

 

 

  

 

 

 

생각보다? 장미가 많이 피여있었던 덕분에 꽃 구경하는 재미가 있었는데,

비가.. 와서.. 그런지... 저희밖에.. 사람이.. 없었던...

흠.... 분명... 비오는 날, 가볼만한 곳이라고 했는데. ㅋㅋㅋ

생각보다 장미가 많아서 놀랐고,, 또 너무 사람이 없어서.. 두번 놀라기도 했네요. ㅋㅋ

 

 

 

 

  

 

 

 

 

베른 장미공원이 사랑받는 가장 큰 이유는 장미도 장미지만,

뭐니뭐니해도 한 눈에 도시가 내려다 보인다는 거 아니겠어요??

세계문화유산으로 도시 전체가 등재되였으니 베른 여행 시 두말 필요없는 필수여행코스이며,

놓쳐서는 안 될 아름다운 명소라 하겠습니다.

 

 

 

 

  

 

 

  

 

 

 

10월 초의 스위스 베른.

단풍이 조금씩 물들어가는 시기라 또 그 멋이 있었고 비오는 날의 몽환적인 분위기가 꽤나 낭만적이였답니다.

다만,,, 빗줄기가.. 제법 굵어지고 있어서, 당황당황...

버거킹으로 아침을 해결하고 왔는데도... 살짝 배가 고파오기도 해서,

 

 

 

 

 

 

장미정원 공원 바로 옆에 있는 #레스토랑로젠가르텐 으로 들어갔습니다.

베른에 가면 가기로 했던 두 곳의 레스토랑 중 한 곳이였는데ㅡ,

당장 비가 많이와서 비도 잠시 피할 겸 급하게 들어갔는데요.

와우!!!! 아주 탁월했던 선택!!! 창가의 환상적인 뷰!!! 고민할거 없이 바로 창가석으로 자리를 잡았어요.

바람도 많이 불었던 날이라.. 창가석이 살짝 춥기도했지만, 핫팩 넉넉하게 챙겨간 게,

여기서도 큰 도움이 됐어요. 핫팩 꺼내서 붙이고 식사하며 베른 경치구경 아주 실컷했답니다.

 

 

 

  

 

 

 

스위스 여행이 이어지면서 이제는.. 제법 익숙해진 메뉴판?

이 날도 눈에 보이는 아는 단어? 총동원해서 주문을 완료했죠. ㅋㅋㅋ

어딜가나 고기는 실패하지 않는다!!!! 소고기 등심 스테이크!를 먼저 골랐고

봉골레 스파게티도 골랐어요. 콜라는 필수입니다. 1인 1병하는 걸로, ㅋ

 

 

 

 

 

 

주문 후에 테이블에 세팅된 식전빵.

무척이나 건강한 맛의 ㅋㅋ 식전빵으로 씹을수록 고소한 맛이 나긴하는데...

저희.. 취향은 아니였어요.. ㅋㅋㅋ 개인적으로 갓 구워낸 듯한 말랑말랑한 식감을 좋아하다보니

먹는 둥 마는 둥... ㅋㅋ 결국 2개를 남겼.,... 답니다.

 

 

  

 

 

 

 

  

 

 

먹음직스럽게 담겨 나온 두가지 메뉴.

파스타는 양이 푸짐했는데... 역시나.. 밍밍한.. 맛..?? ㅋㅋ

뭔가 파스타면에 간이.. 좀... ㅋㅋ 필요한 듯 했는데 스테이크가.. 살짝 간이 강하더라구요.

그래서 결국!!! 스테이크 한 점 먹고 파스타를.. 먹었지요.

그랬더니 오잉?? 꿀맛조합!! ㅋ 그 조합이 퍽 좋아서 든든하게 무사히? 식사를 마칠 수 있었습니다.

 

 

  

 

 

식사를 마치고 커피도 한 잔했습니다.

베른 구시가를 거닐다 가려고했던 아이스크림 가게가 있었지만, 이 날씨에... 과연? ㅋ

비도 그칠기미 없이 쏟아지고 있어서 아이스크림은 빠빠이하고 대신 좀 더 이곳에서 여유를 즐기기로 했답니다.

그렇게 주문한 Latte macchiato와 Coffee wit whipped cream.

솔직히.. 요리는 조금 아쉬움 감이 있었던 반면, 커피는 그럭저럭 좋았답니다.

진한 커피의 맛보다는 부드러운 느낌의 커피? 뭐.. 일단 경치가.. 넘 좋아서, ㅋㅋㅋ

그냥 분위기 내기 위해? 베른의 풍경을 여유롭게 즐기기 위해, 식사하고 커피 마시기 괜찮아요.

 

 

 

 

 

 

 

두 시간 정도.. Restaurant Rosengarten에 머물렀던 거 같아요.

비는 내렸지만 강한 비는 조금 물러간 상태라 밖으로 나와 장미공원을 가볍게 산책했고,

인생사진 건지는 곳으로 유명한 장미정원 담 한켠에 서서 사진도 남겼지요.

 

 

 

 

 

  

 

 

 

  

 

 

이제는 본격적으로 중세시대풍 베른 거리를 거닐시간.

저희는 장미정원 공원에서 베른역까지 걸어내려가며 구경했는데요.

그 이야기는 다음에 이어갈께요.

우리 잇님들 오늘은 어떤 하루를 보내고 계신가요?

요즘 꿈부부네는 가전제품들이 하나둘씩.. 고장나서.. 고생을 좀 하고 있어요.

안 그래도 tv 고장 소식을 일상포스팅에서 전했는데.. 냉장고가.. 계속 말썽.. 으으...

제발제발 잘 좀 되라!! ㅠㅁㅠ 모두 건강 늘 유의하시고 늘 행복하세요.

 

  

 

스위스 자유여행) 루체른 구경하기/카펠교&바서투름 그리고 백조
https://ggumosi.tistory.com/911

 

스위스 자유여행) 루체른의 야경+호텔 데 발랑스에서 바로본 루체른 밤풍경
https://ggumosi.tistory.com/928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