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여행-맛집&카페

양평 맛집/양평 카페) 봄파머스가든+카페 봄

꿈모시 2019. 8. 14. 11:31

안녕하세요. 꿈꾸는 모래시계, 꿈모시입니다.

오늘은 #양평맛집 #양평카페 #봄파머스가든 이야기 함께해요.

 

 

 

교회를 나와, 집으로 돌아가는 길.

이토록 눈부시게 화창한 일요일이라니.. 그냥 집에서 시간을 보내기엔 아까운 날이였습니다.

꿈남편도 같은 생각이였는지 드라이브 나가자고 해줬고 빛의 속도로 집으로 달려가서 준비하고 go go!!!

 

 

봄 파머스가든엔 레스토랑과 카페가 있고 작은 미술 전시실도 있어요.

오전 10시 오픈, 오후 8시에 문을 닫구요.

연중무휴이나 대관 등 임시 휴관하는 경우가 있으니 미리 확인하고 가셔야 한답니다.

성인 8천 원, 3세~초등학생은 6천 원의 입장료가 있는데 음료교환권이 포함된 금액!!이에요.

 

 

  

 

 

 

레스토랑의 경우, 예약제로 운영되기 때문에 미리 예약하고 가셔야하는데요.

저희도 갑자기 가기로 결정한거라 당일예약이 될까 조마조마하며 전화를 걸었는데 예약이 가능했어요. 야호!!

만약 레스토랑 예약이 안되면 그냥 근처에서 식사하고 커피만 마시러가려고 했는데. 잘 됐다면 엄청 신나라했답니다.

레스토랑 예약 고객은 입장료가 면제되구요. 레스토랑은 오후 3시~5시까지?인가. 브레이크 타임도 있었어요.

정확한 브레이크 타임 시간은 기억이 가물가물한데 이 부분도 미리 확인하고 가시길.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입구를 지나 길을 따라 올라가면 짜잔!!!! 이곳이 바로 레스토랑입니다.!!!

정말 이쁘지 않아요? ㅋㅋ 형형색색의 꽃들이 만발해있었던 꽃밭!!!!

좋아하는 음악 들으며 드라이브도 즐기고 꽃밭 가득한 곳에 도착하니 기분 up!!!

 

 

 

  

 

 

울창한 나무들과 커다란 유리창으로 된 레스토랑이 멋스럽기 그지 없었습니다.

저희가 갔을 땐 잠시 더위가 주춤했던 날이였어요.

햇살은 제법 따사로웠지만 바람이 많이 불어서 봄같은 날이였거든요.

그래서 이곳을 더욱 제대로 만끽할 수 있었답니다.

 

 

 

 

레스토랑 유리문을 모두 열어뒀는데,

이 날은 평소엔 없어서는 안될 에어컨이 사치라고 생각됐을 만큼, 불어오는 바람이 참 좋았습니다.

여름이 되면서 무덥게만 느껴졌던 공기는 상쾌한 바람에 되여 꽃 향기를 담아 왔고

귓가를 스치는 청아한 새소리, 아름다운 꽃 사이를 날아다니는 나비까지 모든 게 완벽했어요.

 

 

  

 

  

 

꽃밭 바로 앞자리였음 더 좋았을텐데 저희는 좀 더 안쪽으로 안내를 받았는데요.

다음엔 미리 예약해서 꼭 꽃밭 바로 옆에 앉을거예요.

 

 

  

 

  

 

교회 끝나고 집에가면 늘 빛의 속도로 식사를 하는데,

이 날은 양평까지 오느냐고 너무너무너무 배가 고팠습니다.

그래서 가든 샐러드, 명란파스타, 버섯 리조또 이렇게 세가지를 주문했어요.

근데.. 생각해보니 저희 거의 이렇게 3가지씩 주문했던 거 같아요. 으하하하하하 ㅋㅋ

 

  

 

주문하고... 심하게 배가 고파서 멍한.. 꿈모시...

꿈남편은 왜 그런 표정이냐고 드라이브 나왔는데 안 좋냐고!! ㅋ

저는 곧 나올 요리를 생각하며 방긋.. ㅋㅋㅋ 좋아~ 이제 밥 먹잖아 ㅋㅋ

늘 먹방 생각은 행복감과 미소를 전해주세요 ㅋㅋㅋㅋ

 

 

 

 

먼저 가든 샐러드가 등장했습니다.

계절과일, 견과류, 방울토마토, 텃밭채소가 들아가는데, 비주얼 대대박이죠? ㅋ

색감도 넘 이쁘고 싱그러움이 가득 담긴 샐러드!!!!

싱싱한 채소들과 딱 알맞게 찐 달걀, 견과류에 치즈까지!!!

 

  

 

드레싱도 자극적이지 않은,

채소면 채소, 치즈와 과일에도 잘 어우러졌는데 각각 본연의 맛을 그대로 느낄 수 있어서 좋았어요.

특히, 찐달걀은 너무 익히면 노른자가 퍽퍽한 경우가 있잖아요. 하지만 여기는 보기에도 느껴지는 부드러움!

탱글탱글!!! 완전 꿀맛!! 꿈남편이 찐달걀 그닥 좋아하지 않는데 여기서는 진짜 맛있게 먹었답니다.

 

 

 

 

버섯리조또 비주얼도 합격입니다.

요리가 담겨나오는 접시들은 심플한 흰 접시인데,

이렇게나 이뻐보이다니!! ㅋ

 

 

  

 

여러가지 버섯과 파르미지아노 레지아노 치즈, 생크림, 트러플 오일까지 들어간 버섯 리조또!! 맛도 좋았답니다.

저희는 리조또에 좀 낙낙한 소스가 있는 걸 좋아하긴 하는데

여기는 그런 느낌이 아니였음에도 맛있게 잘 먹었어요.

간도 좋았고 버섯도 푸짐. 식감도 꽤나 좋아서 즐겁게 식사를 이어갔어요.

 

 

 

 

명란파스타도 등장!

최고급 명란과 새우가 들어가는데 여긴 토마토 소스랍니다. 생크림도 들어가구요.

저희는 명란파스타하면 크림을 생각하는데 여기는 토마토소스라 좀 달랐습니다.

 

  

 

새우도 가득! 면 삶기도 좋았고 역시 꿀맛이였어요. 돌돌 잘 말아서 먹방!!! 먹방!! good!!!!

그동안 맛봤던 토마토 소스와는 조금 달랐는데 생크림이 들어가서 로제일까도 생각했지만 로제도 아니였어요.

뭔가 깔끔하면서도 질리지 않는 맛이 만족스러웠습니다. 3가지 메뉴 다 대만족~

더욱이 여기 직원분들도 정말 친절하세요!!

거기다 예약제인 덕분에 좀 더 여유롭기도 했고 두루두루 빠짐없이 다 만족했답니다.

 

 

  

 

 

 

 

맛있게 식사하고 밖으로 나오면 레스토랑 뒤쪽으로는 이렇게 잔디밭도 있어요.

나무 그늘 아래 벤치도 놓여있답니다.

그리고 사진 속, 오른쪽편 나무들이 벚나무예요!

봄에는 벚꽃길이 쫙 펼쳐진다는 사실!!! 이곳은 내년 봄에 꼭 다시 가보는 걸로,

 

 

  

 

  

 

레스토랑을 지나 안쪽으로 들어가면, 숲속을 연상 시키는 공간이 있습니다.

텃밭에는 꽃들이며 채소들도 보이구요.

조금 더 안으로 들어가면, 카페 봄입니다.

 

 

 

 

 

  

 

카페 바로 밖에는 모래놀이 공간도 있어요.

규모가 크진 않지만, 아이들이 놀기에는 부족함이 없어 보였어요.

저희가 갔을때 애들 여럿이 잘 놀고 있었거든요. 그늘 아래라서 더 좋아보였구요.

 

 

 

 

 

카페는 내부에도 자리가 있고 이렇게 야외자리가 제대로 갖춰져 있어요.

4인 좌석에 여럿이 앉을 수 있는 좌석까지 다양하고,

무엇보다 남한강이 이렇게 바로 앞으로 보이니!! 날 좋은 날은 더 빛이 나는 곳이랍니다.

또 저희가 찾아갔던 날, 바람이 많이 불었다고 했잖아요. 대대박 완전완전 좋았어요.

이런 날은 무조건, 야외지! 자리를 잡곤 이제 주문하러 내부로 들어가 봅니다.

 

 

 

 

  

 

  

 

햇살이 들어와서 무척 이뻤는데 카페 내부는 온실 느낌으로 이때 약간 덥긴 했습니다.

나중에 가족들과 함께오려고 혹시 에어컨이 없는지 여쭤봤는데

이 날 바람이 많이 불어서 안 튼거라고 하시더라구요. 다행이였어요 ㅋ

야외자리에 내부자리까지!! 카페 봄은 야외테라스카페 겸, 온실카페라 하겠습니다.

 

  

 

 

 

 

  

 

음료는 심플해요. 어린이 티켓은 아이스크림이나 케이크로도 교환이 가능하구요.

저희는 레스토랑 영수증으로 음료 당 2천원 씩 할인 받아서, 아메리카노와 카페라떼를 각각 4천 원에 주문할 수 있었어요.

 

 

배가 꽤 불렀지만, 왜.... 디저트...를 그냥 지나칠 수 없는가.. ㅋㅋ

결국 케이크도 추가했어요. ㅋㅋ

유럽 왕실에서도 즐겨먹는다는!! 고급 허니 케이크!! 천연꿀 케이크 말렌카!!!

체코에서만 생산되는 꿀로 만드는 꿀케이크를 주문했어요. 무방부제, 무색소라 더 눈에 들어왔답니다.

 

 

 

  

 

 

 

나무잎이 바람에 흔들릴때마다 햇살이 들어왔다가 사라졌다. ㅋ

날씨도 좋고 풍경도 좋으니 사진을 더 많이 찍게 되더라구요.

 

  

 

 

 

 

커피도 맛있고, 꿀케이크는 더 맛있고!!!!

처음엔 꿈남편이 비주얼 보고는 건강한 맛 아니야?라며 좀 경계?를 했는데, ㅋㅋㅋ

한입 먹고는 왜 이제야 이 케익을 만났냐면서 ㅋㅋ

정말 꿀맛!! good! good!! god!!!

 

 

 

 

미세먼지로 인해 야외자리가 있어도 포기할때도 있었는데

이 날은 걱정없이 풍경즐기며 자연을 만끽했던 날이였어요.

고민하는 일이 있어 꿈남편과 의견 충돌도 있었지만 그래도 좋구나!! 좋아~

약간 서운할 뻔도 했지만 이런 곳에서 대화를 하니 차라리 좋게 좋게 잘 넘어간 거 같아요.

 

 

 

  

 

카페 테라스 자리 아래로, 길이 하나 이어져 있습니다. 그리고 어떤 작품?공간이 있어요.

토끼굴이라고 부르는 거 같던데 좀 신비로운 느낌의 공간,

그냥 지나칠 수 없어서 나름 분위기 잡고 사진찍어 봤는데 어떤가요? ㅋㅋ

여기저기! 사진찍을 공간이 참 많은 봄파머스 가든이에요.

 

 

  

 

 

  

 

나무가 울창했던 숲속에서 사진찍으려고 서있는데...

저 뒤쪽으로 흰 무언가가 지나간... 제... 놀란 표정 보이시나요? ㅋㅋㅋㅋㅋ

오빠 저거 뭐야..... 헐.... 그런데.. 꼬꼬네~~~ 흰 닭인걸 확인하자마자 룰루랄라~ 금새 방긋!!! ㅋㅋㅋ

 

 

 

 

 

 

레스토랑 앞쪽으로도 잔디밭이 보입니다.

진한 빨강색이 문들을 지나가면, 작은 미술전시관이 있어요.

 

 

 

다양한 작품들이 있었는데 여기는 많이 덥더라구요.

그래서 대충 금방 보고 나왔네요.  

 

 

 

갑작스런 나들이로 설렘 가득했던 날.

평범한 일상의 하루도 충분히 아름답지만,

이 날 데이트는 더욱 유쾌하고 달콤했던 시간이였어요.

꿈남편!! 우리 또 이렇게 갑작스럽게 드라이브 가요! 이힛!

오늘은 어떤 하루 보내고 계신가요?

매일매일 더 소중하게, 기분좋은 하루 보내시길.

 

  

 

가평) 아침고요수목원 수국전시회
https://ggumosi.tistory.com/755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양평군 강상면 병산리 256 | 봄파머스가든
도움말 Daum 지도